'마약 부인' 박유천 변호사 선임…진실게임 시작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4-16 00:00
"경찰출석일은 아직 미정"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했다. 

15일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박유천의 변호사가 선임됐다. 다만 경찰 출석일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박유천은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가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자신을 지목한 것에 대해 기자회견까지 열며 전면 부인했다. 당시 박유천은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는 내용을 보면서 그게 저로 오인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서웠다.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나는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 건가 하는 두려움에 휩싸였다"면서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MBC '뉴스데스크' 측은 박유천이 황하나와 결별 후에도 지속적으로 만남을 가진 것으로 추측된다는 보도를 내놨고, 경찰도 박유천의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를 확보해 검찰에 넘겼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박유천은 자신의 결백을 위해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