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 1000배 이상 규모 될 것"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4-16 00:00
전문가 "남북공동연구 절실"
백두산 화산이 폭발하면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의 1000배 이상의 규모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5일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는 1000년 전 남한 전체를 1m나 덮을 수 있는 양의 화산재가 분출됐던 때와 같은 분화가 발생할 경우 2010년 유럽을 화산재로 뒤덮었던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의 1000배 이상 규모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윤성효 부산대학교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백두산에서 1000년 전과 같은 세기의 분화가 발생하면 1차 피해는 북한 지역이 되겠지만 일본과 우리나라까지 엄청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 교수는 2015년 국민안전처 주관으로 진행된 '화산재 피해예측 기술개발' 연구결과를 통해 한반도에 북동풍이 불 때 백두산이 세기 분화와 같은 폭발이 일면 남한에만 가해지는 피해액만 11조 1895억 원에 이른다고 추산한 바 있다. 

이윤수 포항공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946년 백두산의 화산방출에너지는 840경 주울로, 2011년 동일본대지진의 4배가 넘는 에너지가 방출됐었다"면서 백두산 천지에서 2002년부터 분화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1000년 전 분화 당시 분출됐던 백두산 화산재는 일본 훗카이도와 혼슈 북부지역을 지나 쿠릴열도와 그린란드 빙하 속에서도 발견될 정도였다. 

이날 전문가들은 백두산 화산 재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상시 화산 감시 시스템을 만들고, 화산 활동이 시작되기 전 감시 장비를 설치해야 한다면서 남북공동연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