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원·달러 환율, 1127~1140원에서 움직일 것"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4-15 08:52
중국 경기 둔화 우려 완화 vs. 배당 역송금

이번주 원·달러 환율은 중국 경기 둔화 우려 완화 속 위험선호에 하락 압력을 받겠지만 미 달러의 지지력, 삼성전자를 비롯한 기업 배당 지급 집중 속 역송금 수요 등이 하방 경직성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15일 "지난 주말 중국 3월 수출이 호조를 나타낸 가운데 이번주 중국 1분기 GDP 성장률, 산업생산, 소매판매 발표가 대기하고 있다"며 "최근 중국 증시 고점론이 회자되고 있어 경기가 증시에 지지력 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표와 기업 실적 발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의 발언을 확인하며 달러화 지지력을 유지할 전망이다. 현재 제조업지수, 산업생산, 무역수지, 주택지표와 베이지북 발표, 미국 환율 보고서 발표 등이 대기하고 있다. 오는 19일은 성금요일로 휴장이다.

국내에서는 19일 삼성전자(1.3조원)를 비롯해 포스코, 기아차 등의 여러 기업들의 배당 지급이 예정돼 있다. 18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의 영향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들의 주식 매수세가 3주 연속 이어질지도 지켜봐야 한다.

전 연구원은 "조선업체들의 선박 수주도 재개되고 있어 상방 경직성을 제공할 전망"이라며 "이번주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27~1140원에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