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장관 만난 홍남기 "한국車, 관세부과 대상서 제외해달라"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4-14 09:0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최종 제외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최종 제외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를 계기로 가진 스티븐 므누친 장관과의 양자 면담에서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을 위해 상무부에 수입 자동차·부품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상무부는 자동차·부품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한 바 있다.

상무부가 수입 자동차·부품을 국가안보 위협 요소로 판정내리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근거로 90일 내에 관세 부과를 결정할 수 있다. 고율 관세를 부과할 경우 한국을 비롯해 유럽연합(EU), 일본의 자동차업계는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관측된다.

므누친 장관은 "홍 부총리의 설명과 요청을 잘 이해한다"면서 "아직까지 최종 결정되지 않은 이 문제가 잘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외환정책과 관련해선 "우리 정부의 투명성 제고 노력과 대미 무역흑자 감소 등이 미국 환율보고서에 적절히 반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므누친 장관은 "그동안 한국 정부가 보인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 노력을 환영한다"며 "향후에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對이란 제재와 관련해서도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홍 부총리는 "현재 한·미간에 진행되고 있는 對이란 제재 예외국 인정 연장 협상에서 美측의 긍정적 검토를 바란다"고 말했다.

므누친 장관은 "우리는 그동안 이란 제재와 관련한 한국의 협조를 높이 평가했다"며 "예외국 연장과 관련해 국무부 등 관계부처들과 함께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와 므누친 장관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향후에도 긴밀한 소통과 빈틈없는 정책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가이 파멜린 스위스 경제부 장관과도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2월 체결한 한·스위스 통화스왑은 양국간 경제·금융 협력관계를 더욱 긴밀히 하는데 기여했다"며 "통화스왑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파멜린 장관은 "2006년 한-EFTA FTA의 체결 이후 한국과 유럽자유무역연합 소속 4개국간 교류가 확대되고 있다"며 "경제환경 변화에 따라 FTA의 개정·보완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현재 유럽자유무역연합(European Free Trade Association)은 스위스를 비롯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이 참여한다.

양국 재무장관은 향후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혁신 관련 정책방향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