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태봉공원 민자방식 공원조성 사업 본격추진

(포천)최종복 기자입력 : 2019-04-11 15:03

[사진=포천시제공]

경기포천시가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으로 추진 중인 태봉공원 조성 사업이 사업추진자와 협약 체결을 준비하고 있어 향후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포천시는 지난해 6월에 공모를 통해 민간공원추진예정자를 선정하고 협상을 진행해 왔으며, 또한 태봉공원 내 군 관사(2동, 연면적 4,028㎡, 토지 14,248㎡) 이전을 위해 국방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지난해 10월 24일에 국방부로부터 군 관사를 타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으로 협의완료 되는 등 태봉공원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이 사업은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을 민간사업자의 비용으로 공원을 조성하는 대신 일부 부지를 개발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로 민간사업자는 포천시에게 공원을 조성하여 기부채납(73.1%)하고 민간사업자는 비공원시설(26.9%)에 대하여 개발하는 사업이다.

태봉공원을 1974년도에 공원으로 지정한 이후에 포천시의 재정여건상 토지보상비(330억원/2018년도 기준)와 공사비를 확보하지 못하여 일부만 공원조성 된 상태이며, 현재 공원은 개인 사유지와 국방부 토지가 약80%를 차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포천시는 이번 사업을 통하여 소흘읍 내 부족한 교육·문화·체육 인프라 구축을 위하여 공원 부지 내에 복합커뮤니티센터(지상 4층, 연면적 9,100㎡)를 신축하고, 센터 내에는 수영장(25m×5레인, 15m×3레인), 체력단련실·GX룸, 어린이도서관, 국공립어린이집, 육아종합지원센터, 맘카페, 다목적 강당, 다문화센터, 청년활동공간 등의 용도로 계획하고 있다.

또한, 서울광장보다 규모가 더 큰 포천푸른광장(7,200㎡)을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축제, 공연, 휴식 등의 다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할 예정이며, 그 외에도 테마 물놀이장 2개소(워터파크형, 자연형), 숲속모험놀이터, 전망대 등도 설치할 예정이다.

현재 태봉공원은 부지의 약 20%만이 포천시 소유로, 본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 되지 못할 경우 2020년 7월 1일자로 공원에서 자동해제되어 나머지 토지 약 80%의 사유지 등에 대한 난개발 우려가 있어, 이번 사업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포천시는 본 사업을 통하여 토지보상비 약214억원, 공원사업비 420억원, 군 관사이전 사업비 81억 등 약 715억의 예산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소흘읍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태봉공원을 조성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만큼,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