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구)장항화물선 철도유휴(예정)부지 일대 활용방안 마련 ‘주력’

(서천)허희만 기자입력 : 2019-04-10 10:55
- 효과적인 장항지역 재생 추진 위한 장항화물선 주변공간 활용계획 수립 최종보고회 개최

장항화물선 철도유휴부지 활용계획 수립 용혁 보고회장면[사진=서천군제공]


충남 서천군은 지난 8일 군청 상황실에서 군수, 관련 실·과장 장항주민대표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장항화물선 철도 유휴(예정)부지 및 주변 공간 활용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현재 구)장항화물역 주변에서 추진 중인 장항 활성화 사업 등과 연계한 철도 유휴(예정)부지 활용계획 수립을 통해 효과적인 장항지역 재생을 추진하고자 실시됐다.

장항화물역 철로로 인해 동서로 단절된 공동체를 연결해 주민 친화적 공간인 생태공원, 산책로, 커뮤니티 광장 등 여가활동공간을 조성하고 문화‧관광 등과 연계한 복합적 관광자원화 사업 추진을 통해 주민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지난 해 11월부터 진행해 왔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기존 장항선 철로를 활용한 궤도형 전기차 운행, 유휴부지를 활용한 철로 상징가로, 체험놀이존 및 지역주민 친화공간 조성, 주민참여 및 소통프로그램 부분 등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유휴부지 재생을 통한 지역활성화 방안의 단계적 마련 등에 대해 최종 논의됐다.

노박래 군수는 “장항선 유휴부지 활용에 대한 기본 틀이 마련돼 전국적으로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앞으로 실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앞으로 철로 활용을 위해 관련기관과 선행 절차 협의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철도시설공단에서 추진하는 철도유휴부지 활용사업 공모 등을 통해 사업 시행 마련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