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中 정보기술 엑스포서 최첨단 올레드 선봬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4-09 10:00
장미꽃 디스플레이 더로즈·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등 공개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 공략에 박차
LG디스플레이는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열리는 '제7회 중국정보기술엑스포 2019'에 참가해 최첨단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품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중국정보기술엑스포는 중국 공신부와 선전 지방정부가 공동 주최하는 아시아 최대 정보·전자 전시회다. 매년 160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16만명의 방문객이 참관한다.

LG디스플레이는 '진정한 OLED 중국 시대 도래'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화질뿐만 아니라 디자인, 확장성 측면에서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OLED 제품을 전시한다.

전시장 입구에는 65형 초고화질(UHD) OLED 디스플레이 4장을 엇갈리게 붙인 후 끝부분을 둥글게 말아 장미꽃 형태로 구현한 '더 로즈'와 88형 이형 상업용 디스플레이를 설치했다. 

또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는 88형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도 전시한다. 이 제품은 3.2.2 채널 사운드를 지원한다. '돌비 애트모스' 적용으로 화면 내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상하좌우에서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이밖에도 △3300만여개의 자발광 화소 컨트롤로 진정한 8K를 구현한 88형 8K OLED △현존 TV 디스플레이 중 가장 빠른 3.5ms의 응답속도를 구현한 65형 UHD 크리스탈 모션 OLED △벽과 밀착시킬 수 있는 77형 월페이퍼 OLED △86형 UHD LCD 전자칠판 △투명 쇼윈도 OLED 등 다양한 최첨단 제품을 공개한다. 

고규영 LG디스플레이 전략프로모션 디비젼 상무는 "OLED는 중국의 프리미엄화, 가치중심 소비 트렌드를 충족시키는 최고의 프리미엄 기술"이라며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서 '진정한 OLED 중국 시대'를 이루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9일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열린 '제7회 중국정보기술엑스포 2019'에서 관람객들이 LG디스플레이의 장미꽃 OLED 조형물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