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강원도 산불 피해 동해지역 이재민 위문

김환일 기자입력 : 2019-04-08 22:01
전만경 부이사장, 수련원 이주 피해주민 위문 및 전 임직원 성금 모금 활동 전개

한국철도시설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이 동해시에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철도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은 8일 강원지역 산불 피해 주민을 찾아 위로했다고 밝혔다.

앞서 철도공단은 강원 동해안 산불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은 동해시 망상지역 이재민 9가구 23명에 대해 공단 수련원 9실을 제공했다.

이날 철도공단은 부이사장을 현장에 급파 긴급구호자금으로 500만 원을 전달하고 이재민이 머무르는 수련원에 의료용품 등을 지원했다.

이어 전 부이사장은 원주~강릉 11-2공구 상황실에서 산불관련 지원대책 상황회의를 열어 철도 현장 재난대응태세를 점검했다.

또, 철도공단은 구호자금을 추가로 전달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성금 모금활동을 벌여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의 삶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동해시 망상지역 이재민들에게 공단 수련원 개방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하루빨리 피해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