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박창진 "애도를 표한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4-09 00:00
8일 새벽 0시 16분 미국 로스엔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별세
'땅콩 회항' 사건의 당사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고에 애도를 표했다.

박 전 사무장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RIP(평화롭게 잠들다)라는 사진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 조양호 회장의 부고에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아울러 고인의 가족 여러분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전했다.

'땅콩 회항' 사건은 조양호 회장의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2014년 12월 5일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이륙을 준비하던 인천행 항공기 일등석에서 승무원의 마카다미아 제공 서비스를 문제삼아 비행기를 탑승 게이트로 되돌리고 박 전 사무장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한 사건이다.

이 사건 이후 박 전 사무장은 사무장에서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됐다.

또 박 전 사무장은 조 전 회장이 대한항공 경영권을 상실한 지난달 27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한편, 조양호 전 회장은 8일 새벽 0시 16분 미국 로스엔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사진=대한항공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