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전략] 민간투자 활성화…스마트공장 1000개 확대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4-08 11:00
스마트야드·빅데이터 최적발전 시스템 구현 추진 장비·단말·차량통신·드론·엣지컴퓨팅 등 테스트베드 구축
정부가 5G B2B 분야의 핵심 비즈니스 모델로 꼽히는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2022년까지 '5G-팩토리' 솔루션을 1000개 공장에 보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스마트공장 활성화 및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이 담긴 '5G+ 전략'을 8일 발표했다.

조선산업은 5G 기반 스마트 통신환경 구축 실증 및 공정 자동화·최적화를 지원하는 '스마트야드' 핵심기술 확보가 목표다. 해운항만은 물류 자동화·지능화 시스템 구축을 본격화한다.

재생에너지(태양광 등) 발전단지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5G와 실시간 빅데이터 처리를 통한 최적발전 시스템 구현을 추진하며 내년부터는 5G 스마트공장 보급과 연계해 제조분야 AR서비스를 중소·중견기업에 시범 보급한다.

더불어 10대 글로벌 대표 5G 콘텐츠를 창출하기 위해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5G 콘텐츠로는 VR스포츠 중계·홀로그램 영상통화·VR 쇼핑·AR 공장제어 등이 꼽힌다.

5G 5대 분야에 대해 5G 시험 및 실증을 진행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도 구축한다. 5대 분야로는 △5G 단말 △장비 △5G 차량통신(V2X) △5G 드론 △엣지컴퓨팅 등이다.

이미 화성 K-시티, 판교 제로시티, 서울 상암에서 5G 자율주행 실도로 성능검증을 지원하고 있다. 드론의 경우 영월, 고성 등에 구축 중인 '드론 전용비행시험장' 5개소에 5G 설비 구축 작업을 내년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송파 모바일 클러스터는 기존 전파·보안 산업 지원에서 5G 장비 개발 및 실증 지원까지 확대된다.

5G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소기업의 5G 기술사업화도 촉진한다.

네트워크 장비는 중소·중견기업의 5G 장비 기술사업화를 위해 R&D 지원을 확대해 내년에는 전체 이동통신 R&D 중 35% 규모까지 늘릴 계획이다.

또한 조기 5G 망 구축을 유도하기 위해 2020년까지 2~3%의 세액공제를 지원한다.
 

[사진=아주경제]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