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운정역사(가칭) 건립 주민 설명회 개최

(파주)최종복 기자입력 : 2019-04-05 14:33

[사진=파주시제공]

경기파주시는 5일 운정행복센터 다목적홀에서 GTX A노선(파주 운정-삼성) 사업시행자인 에스지레일 주식회사 주관으로 GTX 운정역사(가칭) 건립 주민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민 설명회에는 최종환 파주시장, 윤후덕 국회의원, 손배찬 파주시의장, 한국토지주택공사 오승식 파주사업본부장, 경기도, 파주시 의원 등을 비롯한 주민 200여 명이 참석했다.

사업 시행자인 에스지레일 주식회사는 GTX 운정역사 건립 계획을 설명하고, 이어서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역사 주변의 토지이용계획 현황과 역세권 개발 기본구상(안)을 제시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 이 모 씨는 “파주를 대표할 철도 역사를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건립하였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윤후덕 국회의원은 “운정신도시 중심부에 입지하는 GTX 운정역은 단순한 철도역사를 넘어 운정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돼야 한다”며 “역사 주변에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각종 생활‧문화공간 조성과 함께 운정신도시를 상징하는 조형물도 들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최종환 시장은 “GTX가 운행되면 하루 5만 명 이상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파주시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복합상가 및 환승기능이 포함된 복합환승센터 건립이 필요하다”면서 “지난달 착수한 환승센터 용역에서 오늘 주민 건의사항을 충분히 검토하고, 국토교통부, 경기도, 한국토지주택공사, 에스지레일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