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선] 제4교섭단체 ‘부활’ 관심…‘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재결성되나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4-04 00:15
평화당 내 일부 반대 변수
정의당이 4·3 경남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함에 따라 고(故) 노회찬 전 의원 별세로 무너진 민주평화당·정의당 간 공동교섭단체 복원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지난해 4월 평화당(14석)과 정의당(당시 6석)은 초대 원내대표를 노 전 의원으로 하는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을 출범했다.

그러나 같은 해 7월 노 전 의원이 별세하자 교섭단체 유지를 위한 최소 의석수(20석)가 무너져 석 달여 만에 공동교섭단체는 붕괴됐다.

9개월 가량 적지 않은 기간 ‘원외 정당’의 설움을 견딘 정의당은 이번 선거 결과에 힘입어 곧바로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양당은 공동교섭단체 복원을 통해 선거제 개혁과 민생·개혁 입법을 주도하고 예산 등 원내 협상에서도 존재감을 키우겠다는 방침이다.

변수는 평화당 내부 일부 의원들의 반발 기류다.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오고 ‘제3지대론’ 등 야권발 정계개편 가능성이 계속 흘러나오는 가운데 정치지형 변화에 맞물린 의원들의 셈법이 복잡해졌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당연히 복원해야 맞다. 비교섭단체는 상임위 간사직도 받지 못하고, 법안소위에도 참여할 수 없다”면서도 “당내 의견을 수렴해봐야 한다. 득 본 게 없다는 당내 반대가 있다”고 전했다.

평화당은 이에 따라 조만간 의원총회를 열어 공동교섭단체 구성 문제를 논의하고 중지를 모을 계획이다.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의원의 공동교섭단체 참여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3일 오후 창원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