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산자부·국회 방문 천지원전 대안사업 건의

(영덕)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4-03 17:09
지역보완대책 및 원전특별지원금 즉각 사용 요구

이희진 영덕군수가 3일 국회에서 강석호 국회의원에게 특별법 제정 및 정부요구 대안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은 이희진 군수가 3일 오전 서울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신희동 원전산업정책국장을 만나 천지원전 백지화 결정에 따른 지역보완대책과 특별지원금 사용승인 및 정부요구 대안사업 수용을 재차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신 국장은 “영덕군에서 요구한 정부 대안사업과 지역보완대책은 관계부처와 계속 협의하고 있으며 요구사항이 수용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영덕군은 신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에 따른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2조원),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지원사업(100억 원), 강구 연안항 확대개발(3000억 원), 안동~청송~영덕 중부내륙 철도망 구축(1조3000억 원), 영덕 카지노 복합 리조트 개발(1조5000억 원) 등 5건과 예주고을 역사문화공원 조성사업 외 17건, 1100억 원규모의 생활밀착형 SOC 사업을 정부에 원전 대안사업으로 건의한 상태다.

또한, 이 군수는 정부의 특별지원금 회수 결정에 따른 반납은 절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작년 1월 집행보류를 통보한 원전특별지원금 380억 원은 10년간 천지원전 추진과정에서 영덕군이 치른 모든 개인적·사회적 피해와 기회비용을 보상하는데 사용해야 하며, 원전특별지원사업계획에 따라 이미 지출한 군비 292억 원은 특별지원금 회수에서 제외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신 국장과의 면담을 마친 이 군수는 이날 오후 국회로 이동해 지역구 강석호 국회의원과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을 만났다.

영덕군과 경북도가 추진 중인 특별법(신규원전 건설취소 지역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빨리 제정될 수 있도록 국회차원에서 큰 힘을 보태 달라고 요청하고 영덕군 정부 대안사업을 설명했다.

특히, 이날 방문에는 김은희 영덕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 전원이 이희진 군수와 함께하며 원전건설 백지화에 따른 정부대안사업과 지역보완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군의 요구 건의사업과 지역보완대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영덕군의회, 민간단체와 힘을 모아 중앙부처, 국회 등 관계기관 방문을 계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