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60분 아파트, 오물·곰팡이·악취···신축 아파트의 실체는?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3-23 16:21
부산 명지국제신도시 반복되는 아파트 부실시공 폭로 선분양 아닌 후분양제 도입해야

잠금장치가 불량인 신축 아파트 모습. [사진=추적60분 캡처]

견본주택만 보고 수억원에 달하는 신축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가 입주 전 사전점검에서 실제 건축된 아파트를 보고 입주 예정자들은 분노했다. 

사전점검에서 3만4000여건에 달하는 하자가 발생한 아파트가 있는가 하면, 부실시공으로 입주 예정자 상당수가 계약을 없었던 것으로 한 경우도 있었다. 

◆ 3만4000여건 하자 발견
지난 22일 방송된 '추적 60분'에선 100:1의 경쟁률을 뚫고 A건설사로부터 신축 아파트를 분양 받았음에도 미완공된 아파트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들의 사례가 보도됐다.

한 중견 건설사가 분양한 신축 A 아파트 약 114㎡를 4억5000여만 원에 분양받았다는 김씨. 그런데, 새 아파트는 거실 전면 유리창 잠금장치가 작동되지 않는가 하면, 누수로 인해 벽지가 젖고, 테라스가 거실보다 높아 비가 오면 물이 거실로 들이차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A건설사 측은 "생활 하자는 인정할 수 없다"라며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했다.

동일한 건설사가 분양했다는 신축 B 아파트에 6개월 전 입주했다는 송씨. 그녀도 집 사방에서 곰팡이가 피어나는 바람에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고 한다.

B 아파트는 입주 전 사전점검에서 1600여 세대에 3만4000여건의 하자가 발견돼 논란이 되었던 곳이다. 두 곳의 아파트뿐 아니라 해당 건설사가 지은 여러 곳의 아파트들이 대거 부실시공 논란에 휩싸였다. 

◆ 부실시공 왜? 
일부 중대형 건설사들은 공사를 직접 하지 않고, 토목, 골조, 설비 등 40개가 넘는 공정을 수많은 하청업체와 하도급 계약을 맺은 후, 아파트를 짓는다고 한다.

한때 건설사 대표였다는 전직 하청업체 대표는 과거 서울에만 수십 개의 아파트를 지었다. 그는 아파트를 부실시공 하게 되는 원인 중 하나가 건설업계의 관행 때문이라 고백했다.

하청업체가 건설사의 강압에 못 이겨 전문 면허가 필요한 토목, 단열 공사 등을 무면허 시공하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는 것. 게다가 준공일을 앞당기기 위해 하청업체에 시공을 서두르라고 지시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날림 공사를 하게 된다고 밝혔다. 

추적60분이 취재한 신축 A, B 아파트의 건설사 역시 각종 부실시공 논란으로 여러 차례 지적 받았지만, 올해에만 전국적으로 1만 세대가 넘는 아파트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아파트 하자로 인한 분쟁을 막기 위해서는, 견본주택을 보고 아파트를 먼저 분양받는 기존의 선분양 방식이 아닌 아파트를 건축 후 분양하는 후분양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