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돈', '캡틴 마블' 제쳤다…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3-21 10:20
배우 류준열, 유지태가 열연한 영화 '돈'이 14일째 독주 중이던 영화 '캡틴 마블'을 꺾었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돈'은 지난 20일 하루 16만 5838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25만 4186명이다.

마블 유니버스의 새 얼굴이자 오는 4월 개봉할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실마리를 쥐고 있던 '캡틴 마블'이었던 만큼 놀라운 흥행 기세를 자랑했던 것이 사실. 14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자랑, 480만 명을 동원한 '캡틴 마블'은 새로운 영화 '돈'이 등장하며 14일 만에 박스오피스 2위로 물러나게 됐다. 같은 기간 4만 6045명을 동원했다.

영화 '돈' 메인 포스터[사진=쇼박스 제공]


'돈'과 같은 날 개봉한 이선균 주연 '악질경찰'과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 주연 '우상'은 차례로 3위, 4위를 기록했다. '악질경찰'은 같은 날 3만 3072명을 동원했고, '우상'은 2만 7183명을 동원했다.

한편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 분)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장현도 작가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