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女스타도 못 피한 약물…중독성 어느 정도길래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3-21 08:56
또다시 '프로포폴' 논란이 터졌다. 이미 프로포폴은 여자 연예인도 못피한 중독성 높은 약물로도 유명하다. 

한 프로포폴 투약 경험자들은 "중독이 심하다. 한 번 맛 들이면 절대 못 끊는다"고 말한다. 한두 번으로 시작했다가 끊을 수 없게 돼 결국 병원을 매일 드나들고, 시술용이 아닌 이상 가격이 비싸 빚까지 지게 되는 악순환이 이어진다는 것. 

지난해에는 프로포폴을 투약한 대학병원 간호사가 의식불명에 빠졌다가 사망하고, 함께 투약한 남성 역시 의식불명에 빠진 바 있다. 

위험성이 커지자 프로포폴은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난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됐다. 정부는 지난해 5월부터 마약류 통합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프로포폴을 취급하는 전국 모든 병원에서 사용 내역과 입고량, 잔여 물량 등을 보고받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하는 일은 계속되고 있다. 

한편, 프로포폴은 연예계에서도 문제가 된 바 있다. 배우 장미인애, 이승연, 박시연 등이 상습 투약 혐의로 적발돼 구설에 올라 비난을 받아야 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