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직영 복지시설 34곳 2회 연속 낙제점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3-20 16:45
전국 803개소 운영평가 결과 평균은 87.6점

[사진=아이클릭아트]



지방자치단체에서 직접 운영하는 노인복지관과 사회복지관 30여 곳이 정부가 실시하는 평가에서 2회 연속 F등급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노인복지관, 사회복지관 등 전국 803개 사회복지시설의 2015년부터 3년간 운영실적을 평가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평가결과에 따르면 A등급을 받은 곳은 583개소로 전체의 72.6%를 차지했고, F등급을 받은 곳은 61개소로 전체의 7.6%를 기록햇다.

운영주체별론 지방자치단체 산하 시설공단의 위탁시설과 민간위탁시설은 평균 90점을 받아 양호한 점수를 보였지만, 지방자치단체 직영시설 56곳의 평균은 48.5점에 그쳐 시설 운영이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자체 직영시설 가운데 절반이 넘는 34개소가 2015년도 평가에 이어 F등급을 받아 운영개선방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자체 직영시설이 낮은 평가 점수를 받은 이유로, 복지부는 잦은 인사이동으로 인해 낮아진 업무 연속성과 행사장 대여 등 단순 시설로 지자체에서 관리하는 점을 들었다.

복지부는 2회 연속으로 F등급을 받은 34개 지자체 직영 사회복지시설의 명단을 공개하고, 필수기능 수행 여부 등을 고려해 운영주체 변경 권고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또 서울과 대구 등 사회서비스원 설립지역에 소재한 지자체 직영 시설의 경우, 사회서비스원에 우선 위탁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외에 D와 F 등급을 받은 시설에 대해선 시설운영개선계획을 제출받아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컨설팅 전문가로 구성된 품질관리단을 시설에 보내 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2018년 사회복지시설 평가결과는 보건복지부와 사회복지시설평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