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게임 진출 소식에 닌텐도·소니 주가 하락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3-20 16:17
닌텐도·소니 주가 3% 이상 하락 마감 구글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공개여파
정보기술(IT) 공룡인 구글이 게임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소니와 닌텐도 등 기존 게임업체들의 주가가 하락하는 등 시장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일 일본 도쿄증시에서 증강현실(AR) 기반 스마트폰 게임인 '포켓몬', '슈퍼 마리오' 등으로 유명한 게임 제작업체 닌텐도의 주가는 전일 대비 3.21% 떨어진 30,480엔에 거래를 마쳤다. 플레이스테이션의 제작사인 소니도 이날 주가가 3.38% 하락했다. 

닌텐도와 소니,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전용기를 활용한 기존 게임 시장의 주도권을 잡고 있는 가운데 구글이 '스트리밍' 기반 게임으로 늦깎이 도전장을 던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전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개발자회의(GDC)에서 클라우드 기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인 스타디아(Stadia)를 공개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개발자회의(GDC)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새로운 자사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고성능 서버에서 복잡한 게임 이미지를 처리하는 만큼 인터넷에 연결돼 있으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기기 등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전용 게임기나 스트리밍을 위한 게임 소프트웨어를 준비할 필요도 없다. 연내 미국과 유럽 일부 지역에서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계획이지만 가격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콘솔 기반의 기존 게임 업계가 지각 변동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당장은 큰 변화가 생기기 어려울 것이라며 시장의 과민 반응이라는 경계도 나오고 있다. 스타디아의 가격과 활용 가능성, 개발 비용 등에도 의문점이 적지 않다. 

IHS마킷의 게임 연구 및 분석 책임자 피어스 하딩-롤스는 "2018년 전체 게임 시장은 1280억 달러 규모로 그 가운데 콘솔 관련 콘텐츠와 서비스는 25%를 차지했다"며 "콘솔 게임 분야는 여전히 넓고 중요한 분야로 남아 있다"고 평가했다. 

게임업계 컨설턴트 업체인 칸탄 게임스의 세르칸 토토 최고경영자(CEO)도 "구글이 실세이기도 하고 스타비아도 매력적이긴 하지만 게임 분야는 진입이 매우 어렵다"고 지적했다고 CNBC는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