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왕종명 뉴스데스크 앵커, 장자연 리스트 실명 공개 요구 문자·전화로 사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3-19 13:43
배우 윤지오씨에게 고(故) 장자연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의 실명 공개를 무리하게 요구한 왕종명 MBC 뉴스데스크 앵커가 사과했다.

윤지오씨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왕종명 앵커가 문자와 통화로 직접 사과했다"면서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 살아온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친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고 여러분께 우려심을 갖게 해 죄송하다"고 적었다.

그는 또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 당연히 국민들이 알고자 하는 질문을 하기 위해 애썼을 테고 현재 제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몰랐을 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씨는 전날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왕종명 앵커는 윤지오씨에게 "검찰에서 진술한 방씨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을 실명으로 공개해달라"고 계속 요구했다.

윤씨는 이에 "지난 10년간 미행에도 시달리고, 수차례 이사도 하고 해외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다. 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면 전 증언자·목격자 신분이 아니라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왕 앵커는 "검찰 진상조사단에 말하는 것과 생방송 뉴스에서 공개하는 것은 다른 차원"이라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가"라고 거듭 말했다.

그러자 윤씨는 "제가 발설하면 책임져주실수 있나. (인터뷰는) 단지 몇 분이고 그 후로 저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야 하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고 거부했다.

상황이 이렇자 시청자들은 왕 앵커의 무리한 진행을 지적하며 비판하고 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