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개혁3법 공조, 마지막까지 최선…한국당, 공작정치 중단하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3-19 10:13
"김학의·장자연 사건, 검경 조직 명운 걸고 진실 규명해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선거법 개편안과 검경수사권 조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과 관련, "개혁3법 공조는 일부 쟁점이 남아있지만 원만한 합의를 이룰 수 있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렇게 밝히면서 "자유한국당은 더이상 국민 분열을 유발하는 기득권 정치를 멈춰야 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개혁 3법 저지를 위한 한국당의 흑색선전이 극에 달했다. 입법쿠데타, 권력야합이라는 말도 안 되는 비방을 쏟아내고 있다"며 "특히 선거제 개혁은 정치불신을 극복하고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기 위한 해법"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만 여야 합의를 어기면서까지 반대하고 있다. 결국 지역주의에 기반한 기득권을 놓지 않겠다는 한국당의 본심"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버닝썬 사건 및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 고(故) 장자연 사건 등과 관련,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며 "검경은 조직의 명운을 건다는 각오로 진실 규명에 임해야 한다"고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