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화장품’ 출시 한 달만에 대박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3-19 07:52
이마트 새 화장품 브랜드 '스톤브릭' 홍대 매장 한달 매출, 예상치의 2.7배

스톤브릭 홍대점에서 고객이 메이크업 시연 서비스를 받고 있다.[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의 새 화장품 브랜드 '스톤브릭'이 20대 여성과 외국인에게 인기를 끌면서 출시 한 달만에 대박을 터트리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직접 발라보며 출시를 예고해 ‘정용진 화장품’으로도 불린다. 

18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서울 홍익대 인근에 문을 연 스톤브릭 매장의 한 달간 매출이 예상보다 2.7배 많았다.

​스톤브릭 상품은 조립완구인 ‘레고’ 브릭처럼 립스틱 등 화장품을 팔레트에 붙여서 다닐 수 있도록 하는 등 편의성을 개선했다. 총 211종의 상품 가운데 립스틱이 95종, 퍼프,브러시 등 액세서리가 116종으로 색조 화장품에 중점을 두고 있다.

190여개에 달하는 다양한 화장품 색상과 디자인이 20대 초반 젊은 층 소비자 취향에 적중했기 때문에 인기를 끌고 있다는 이마트는 자평했다.

스톤브릭 홍대점은 고객 1명당 구매액이 3만5000원 가량이며 일일 방문객이 평일은 400여명, 주말은 1000여명에 이른다.

특히 고객의 4분의 1가량이 외국인이며, 이 중 70%가 일본인 방문객(전체의 17%)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톤브릭의 상품 크기가 작은 데다 '튀는' 색감 때문에 일본인이 선호하는 것으로 이마트는 분석했다.

스톤브릭은 지난달 28일 인천공항 면세점 화장품 편집숍에도 입점했으며 조만간 2∼3곳의 다른 매장에도 들어갈 예정이다.

김계숙 스톤브릭 팀장은 "컬러, 스마트, 재미 등 세 요소로 차별화해 스톤브릭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