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태금융포럼] 진옌광 중국부대사 "위안화 국제화···우리 금융계도 변해야"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3-13 19:00
"中 금융관리 강화···한중 무역 도움될 것"

진옌광 주한중국부대사가 14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2회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2019 APFF)'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진옌광(金燕光) 주한 중국대사관 부대사는 1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9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APFF 2019)' 축사에서 "한국과 중국 두 나라는 21세기 협력 파트너 관계로 전면적인 동반자 관계"라며 "상호협력을 통해 공동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진 부대사는 "양국은 가까운 이웃국가로 수천년 동안 민간교류를 통해 의미있는 성장을 이뤄오고 있다"며 "한국은 중국의 중요한 무역 파트너로 3대 수출 대상국임과 동시에 가장 큰 수입 대상국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진 부대사는 "시진핑 국가주석은 금융이 잘되면 경제가 번영하고, 금융이 강하면 경제도 강해진다고 항상 강조한다"며 "중국은 현재 시장을 개방해 금융 및 경제 관리능력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이뤄질 금융업의 발전은 한중 경제와 무역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