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도지사 “산업재해 예방 위해 최선 다할 것”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19-03-07 19:45
- 양승조 지사 고 김용균 씨 어머니·시민대책위 접견

고 김용균 씨 어머니·시민대책위 접견 모습[사진=충남도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7일 도청 접견실에서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와 시민대책위를 만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도가 할 수 있는 부분을 찾고, 실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만남은 김미숙 씨와 시민대책위가 지난달 태안화력에서 열린 고 김용균 씨 노제에 양 지사 등이 참석해 준 점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도내 산업안전 조치 강화를 요청하기 위해 접견을 신청하며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미숙 씨와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은 “현실적·법적으로 한계가 있지만, 광역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역할은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 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가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양 지사는 “매년 현장에서 사망 사고가 반복되고 있는데, 근본적인 부분을 찾아 개선하지 않으면 되풀이 될 수밖에 없다”라며 “산재는 사후 해결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인간 존중 인식이 우리 사회에 내재될 수 있도록 전반적으로 개선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