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자유한국당' 도의원, 사무실서 주민과 '훌라' 도박판 펼쳐…현행범 체포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3-04 14:48
도의원과 주민 등 5명 2일 오후 7시부터 2시간 이상 카드 도박 '훌라'한 혐의로 체포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경북 포항의 현직 도의원이 사무실에서 도박하다 걸려 현행범으로 경찰에 붙잡혀 논란이 되고 있다.

4일 경북 포항 남부경찰서는 수백만원의 판돈을 걸고 도박을 한 혐의로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도의원과 주민 등 5명은 지난 2일 오후 7시부터 2시간 40분 동안 포항시 남구의 한 사무실에서 판돈 562만원을 걸고 속칭 ‘훌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로부터 현금 등을 압수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