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화웨이 MWC서 5G 상용화 성과 인정받았다

바르셀로나(스페인)=정명섭 기자입력 : 2019-02-27 05:24
마켓 디벨롭먼트 어워드 수상

케빈 쉬(Kevin Xu, 왼쪽) 화웨이 무선 네트워크 마케팅 오퍼레이션 총괄이 상을 수상하고 있다.[사진=화웨이]


화웨이는 이번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열린 'GTI 어워드 시상식'에서, 5G 상용화에 대한 성과를 높게 평가받아 '마켓 디벨롭먼트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GTI(Global TD-LTE Initiative)는 TD-LTE 상업화, 5G 기술 확산 및 업계간 혁신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설립된 단체이다.

화웨이는 3GPP의 5G 표준을 거의 상용화 단계까지 개발했으며, 코어망, 무선망, 5G 램프사이트(5G LampSite), 5G CPE 등 상용화 이전 단계의 5G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선보였다.

화웨이는 서울과 중국 항저우 및 선전, 이탈리아 밀라노, 독일 베를린 등 세계 곳곳의 도시에 대규모의 시범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화웨이 5G 기술은 경쟁사 대비 12개월에서 18개월 앞서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한편 화웨이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30개 이상의 5G 망 구축 계약을 성사시켰으며, 4만개 이상의 상업용 5G 기지국을 구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