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만에 자사고 폐지 위기 ‘상산고’…3월 총궐기대회 ‘예고’

윤정훈 기자입력 : 2019-02-27 01:00

[사진=상산고]


교육당국이 올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 기준을 강화하면서 전라북도 전주 상산고등학교(상산고)가 자사고 폐지 위기에 처했다. 전북교육청이 지난해 12월 자체적으로 교육부 기준(70점)보다 10점 높은 80점을 자체 기준점으로 잡은 것이 이유다. 이에 전북지역 학부모를 중심으로 자사고 재지정 평가기준을 철회해달라고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6일 상산고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이들은 다음달 15일 '총궐기대회'를 열 계획이다. 비대위와 지역 학부모, 동문 등이 참여해 상산고에서 전북 교육청까지 대규모 행진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현재 묵묵부답인 전북 교육청에 응답을 요구한다는 각오다.

상산고는 지난 14일 2019년 자율형 사립고 운영성과 평가계획의 시정을 재촉구하는 공문을 교육부와 전북교육청에 발송한 바 있다. 하지만 교육당국의 답변이 없자 지난 23일 비대위를 구성하고, 적극 반대에서 나서고 있다. 비대위는 현재 평가기준을 바꿔달라는 내용의 서명 운동을 시작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서명 참여자는 이날 기준 전국에서 2600여명이다.

강계숙 비대위원장은 "현재 전북 교육청이 요구하는 평가기준 80점은 모든 항목을 우수를 받더라도 정성평가때문에 달성하기 희박한 점수"라며 "그동안 잘할 것은 반영하지 않고 숫자로 보이는 잣대로만 깎으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대위와 총동문회를 중심으로 평가 기준 변경을 요구를 위해 다양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교육청은 여전히 무반응이다"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청원에도 등장해 현재 3000여명에 가까운 인원이 청원에 동의했다. 상산고 학부모라는 청원자는 "전북교육청만이 다른지역과 달리 재지정 탈락점수를 80점으로 상향지정해서 다른지역과의 형평성에 어긋나는 점을 들어 70점으로 시정해 줄것을 요구했다"며 "교육감 재량점수도 12점으로 김승환 교육감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자사고 재지정을 취소할 수 있도록 제도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육감의 의도와 목적이 아무리 아름답다해도 당사자의 의견이 100% 무시되는 절차상 하자가 있고 강압적이고 폭력적으로 역사와 전통이 있는 자사고를 일반고로 무리하게 전환시키면 사회적 갈등을 유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북교육청 홈페이지에도 반대의견을 찾아볼 수 있다. '교육감에게 바란다'는 게시판에는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 상산고를 지켜주십시요", "상산고 재지정 평가 공정하게 해주십시오", "소통하는 교육감을 원합니다", "전북 자사고 재지정 평가기준 70점으로 조정요청" 등의 민원글이 올라와 있다.

상산고는 1979년 '수학의 정석'으로 유명한 홍성대 이사장이 인세로 세운 학교다. 1981년 1기생을 받기 시작했고, 2002년 김대중 정부가 "고교 평준화에 따른 교육의 획일성을 보완하겠다"며 자립형 사립고등학교(자사고)를 도입하면서 자사고로 지정됐다. 이후 2010년 지금의 자사고로 전환됐다.

교육계 한 관계자는 "처음에 서로 안하겠다고 한 걸 국가 정책으로 만들어서 한건데 (자사고를) 마치 몹쓸 짓 하는 적폐처럼 취급한다"며 "정권이 바뀌었다고 하지말고 하고, 이런 조치를 취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상산고 전경.[사진=상산고]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