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최순실 태블릿 PC 조작 가능성 있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2-22 11:00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를 앞둔 황교안 당대표 후보자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합동TV 토론회에서 준비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TV 토론회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의 시발점인 태블릿 PC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 21일 KBS 1TV를 통해 생중계된 당 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김진태 의원의 태블릿 PC 조작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태블릿 PC는 이미 조사가 충분히 이루어진 부분이 있었다"라며 "잘못된 부분이 많다는 것을 토대로 해서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이 다시 조작 가능성에 관한 질문을 하자 황 전 총리는 개인적으로 그렇게 보고 있다고 신념을 밝혔다.

김 의원이 "태블릿PC가 문제 있으면 탄핵이 부당하다고 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묻자 황 후보는 "2년 동안 왜 이 문제에 매여있느냐. 미래로 나아가자"고 받아쳤다.

황 전 총리는 지난 19일 토론회에서도 박근혜 탄핵이 불가항력적 부분이 있었냐는 질문에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