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과학고 4년 선배 김준교, 막말 성격 아니었는데..."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2-21 00:00
이준석, 20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밝혀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최근 막말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준교 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 후보에 대해 "조급함이 좀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준교 후보가 서울 과학고 4년 선배다"며 "내가 잠깐 카이스트를 다닐 때 신입생 환영회때 봤는데, 그때부터 상당히 정치성이 강했다"고 말했다.

이어 "카이스트에서 창사랑이라고 이회장 후보 지지 모임 비슷한걸 하셨다. 그 뒤로부터 자유선진당도 따라가셨고 이런저런 활동을 했는데 사실 지금까지 정치 활동 오래 하셨는데 많이 빚을 못 봤던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최고위원은 '학창시절에도 튀는 사람이었나'라는 질문에는 "아니다. 내가 기억하기로는 강경 보수 성향이긴 했지만 지금 나오는 것처럼 막말식의 언급 같은 경우는 거의 없는 성격이었다. 그런데 정치라는 게 그렇게 시간이 길어지다 보면 조급함이 좀 생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박원석 정의당 전 의원은 "제가 기억나는 게 카이스트 신입생 환영회, 제가 카이스트에 잠깐 다녔는데 거기에 와 계셨다. 상당히 정치성이 강했다"고 회상했다.

박 전 의원은 김 후보의 자극적인 발언에 대해 "이런게 자유한국당의 현재의 트랜드를 설명해 주는 거다. 저런 분들이 나와가지고 저렇게 정말 막말 대잔치를 벌이는 게. 그러면 관중석에서 즉각적인 반응이 온다"라며 "그런데 사실은 국민들로부터 한걸음 더 멀어지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앞서 김 후보는 18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저딴 게 무슨 대통령인가. 저는 절대로 저 자를 우리 지도자로 인정할 수 없다"라며 비판해 논란을 초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