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환경부, 내 방서 산하기관 임원들 사표 강요 시인”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2-20 14:23
입장문 내고 당시 상황 설명

국회 김학용 환경노동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주휴수당 도입 66주년, 이대로 좋은가'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이 검찰 수사로 확산되는 가운데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20일 “환경부가 임기 남은 산하기관 임원들에게 사표를 제출하라고 강요했음을 시인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환경부 감사관실에서 지난해 김 위원장 자신의 방을 찾아 대면설명 과정에서 이같이 시인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환경부 감사관실은 지난해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활동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의 블랙리스트 의혹이 제기된 직후 소관 상임위원장인 환노위원장실을 찾아 대면설명을 했다”면서 “‘사퇴시킬 임원명단을 작성한 내용이 아니라 기 사표를 제출했거나 사표제출을 하지 않고 있는 사유 등’을 기술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환경부 스스로 임기가 남아있는 산하기관 임원들에게 사표를 제출하라고 강요했음을 인정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김은경 전 환경장관에게 환경부 산하기관에 1년 이상 장기 공석이 많은 이유를 질의한 것을 언급, “김 전 장관은 한결같이 ‘제가 장관으로 있으면서 인사권을 행사해 본 적 없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답변이 이번 환경부 블랙리스트의 모든 것을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 산하기관의 인사는 청와대와 절대 무관하게 일어날 수 없다”면서 “이번 사안도 청와대가 직간접적으로 개입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검찰의 칼날이 청와대를 향하고 있는 상황하게 블랙리스트의 몸통은 자진해서 국민 앞에 의혹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 대변인이 아니라 의혹의 중심에 있는 수석들이 직접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검찰을 향해선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밝혀주리라고 믿는다”면서도 “혹여 살아있는 권력의 눈치를 보고 머뭇거린다면 특검을 통해서라도 명명백백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