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새로운 길 향한 이정표"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2-19 18:20
"정부, 후속 조치에 만전 기할 것…일자리 창출, 일과 생활의 균형 기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9일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탄력적 근로시간제 개편 합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확대하면서도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와 임금보전 등에 합의를 이룬 것은, 타협과 양보의 정신을 통해 우리 사회가 새로운 길로 나갈 수 있음을 보여준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경사노위가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로 탄생한 지 석 달도 채 되지 않아 우리 사회의 중요한 현안이자 난제를 해결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며 "어려운 여건에서도 용기와 결단을 보여준 한국노총과 한국경총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노사의 소중한 합의가 잘 지켜지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번 합의로 지난해 7월1일부터 시행된 노동시간 단축이 현장에 안착돼 기업은 생산성을 제고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노동자는 일과 생활의 균형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경사노위를 통한 사회적 대화가 의미 있는 첫발을 내디딘 만큼 앞으로 ILO 협약 비준, 격차해소, 사회안전망 강화 등 산적한 현안을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아 해결해 나갈 수 있으리라 희망을 품어본다"고 했다.

경사노위는 이날 현행 최장 3개월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6개월로 확대하는 데 합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