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판 도이머이' 큰 그림…개혁개방 행보 나서나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2-18 17:11
삼성·LG 공장 방문 여부에도 '눈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1주년 건군절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방문했다고 9일 보도했다. 2019.2.9 [평양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달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계기에 '북한판 도이머이'(베트남 개혁개방 정책)을 타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8일 외신 등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베트남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 겸 공산당 서기장과 회담한 뒤, 하노이 인근 박닌성과 하이퐁 등 산업단지들을 직접 시찰할 예정이다.

시찰 예정지로는 박닌성과 하이퐁이 꼽힌다. 이 지역들은 하노이에서 각각 약 45㎞, 110㎞ 정도 떨어져 있는 대규모 산업단지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경호를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박닌성과 하이퐁 지역을 시찰하면서 더욱 힘을 받는 모양새다.  

지난 1차 북·미정상회담 때에도 사전 답사에 나선 김창선 부장의 동선과 김정은 위원장의 실제 동선이 거의 일치했던 만큼, 이번 역시 김정은 위원장의 해당 지역 방문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특히 북한은 공공연하게 '베트남식 개혁개방 정책'을 롤 모델로 삼고 싶다는 뜻을 드러내고 있어 김정은 위원장의 행보에 더욱 눈길이 쏠린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427 남북회담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베트남식 개혁개방 모델'을 추진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북한의 미래를 베트남 경제를 통해 구상한다는 의미다. 

그동안 중국과 싱가포르도 북한의 경제 롤 모델의 후보로 꼽혀왔지만, 영토 규모나 정치·경제적 차이, 실패 사례 등으로 인해 적용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정치학 교수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북측에서는 정치적인 부분은 거의 움직이지 않으면서 경제만 개방하는 형태의 베트남식 개혁개방이 다른 롤 모델 국가들보다 정치적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가장 적다고 판단한 걸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경제 발전과 정치 통제력을 잃지 않는 게 북한의 핵심 의도"라면서 "중앙 통제력을 잃지 않으면서 더욱 경제적으로 활성화할 수 있는 길을 택하고 싶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시찰 지역으로 예상되는 박닌성과 하이퐁 지역에 삼성과 LG 등 한국계 대기업의 시설들이 포진해 있는 만큼, 김정은 위원장의 우리 기업 방문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강 교수는 이와 관련해 "한국계 대기업이 북한에 투자할 수만 있다면 북한으로서는 그 이상의 안전보장은 없다고 여길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우리 기업 방문 가능성을 점쳤다.

그러면서도 그는 "대북제재 해제되지 않은 가운데 우리 대기업이 섣부르게 북한 투자를 얘기할 수는 없다"며 경협을 논하기에 앞서 북한의 선제적인 비핵화가 이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