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수당 신청 편리하게 만들자"… 정부·지자체, 머리 맞댄다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2-17 13:41
행안부·복지부, 오는 19일 동대문구청서 간담회 현장 목소리 듣고 신청 편의 제고 방안 등 논의

국민들이 편리하게 아동수당을 신청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된다.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는 오는 19일 동대문구청에서 아동수당 신청 편의성 제고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갖는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국민들이 편리하게 아동수당을 신청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된다.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는 오는 19일 동대문구청에서 아동수당 신청 편의성 제고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갖는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아동수당 보편 지급 시행에 따라 지자체 현장에서 아동수당 신청‧지급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다. 지난해 도입된 아동수당은 '아동수당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 원씩 지급된다.

그동안 아이를 출산한 부모는 양육수당 등 각종 출산지원 서비스를 한 번에 신청하는 '행복출산 서비스'와 별도로 아동수당을 신청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지난해 소득‧재산 하위 90%인 가구를 대상으로 아동수당이 지급돼 배우자 금융재산 조회 동의서명을 받은 신청서 등 구비서류가 다양하고 복잡해졌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날 간담회를 통해 '행복출산 서비스' 항목에 아동수당을 추가해 통합신청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현장 담당자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다.

또한 아동수당 미신청자 대상 안내 현황과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현장에서의 업무 효율성‧편의성 제고를 위한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조소연 행안부 공공서비스정책관은 "정부는 현장에서 국민과 지자체 공무원의 의견을 수렴해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동수당 보편지급에 따라 국민이 출산 관련 서비스를 통합 신청할 때 아동수당도 함께 신청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국민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