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미북 정상회담 때문이라도 27일 전대 치러야"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2-11 10:30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11 [연합뉴스]


당권 주자 6명이 전대 일정 연기를 요구하며 전면 보이콧에 나선 것과 관련,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미북 정상회담 때문이라도 27일 전대를 치르는 게 옳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에 맞서 싸워야지 우리끼리 싸울 때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핵 문제가 하나도 해결된 게 없는 상황에 우리가 기민하게 대처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면서 "정상회담을 하기로 한 이상 트럼프 행정부는 결과와 상관없이 성공 회담이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이어 "북핵은 해결된 게 없는데 국제 정세나 국내 상황이 우리 안보에 위중한 정세가 조성될 수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막중한 책임은 우리 당에 있다. 북핵의 완전한 해결 없이 제재 완화와 종전은 안 된다는 것을 국민과 미국 조야에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등 당권 주자 6명은 전대 일정을 2주 이상 늦추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며 전대를 보이콧 한 상태다.

또 당내 일부 의원의 '5·18 폄훼' 논란에 대해 그는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정부·여당이 잘못하는 상태에서 국민은 제1야당이 대안 정당으로서 모습을 얼마나 갖출 것이냐 큰 걱정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우리 당의 시계를 7∼8개월 전으로 돌려보면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참패하고 당이 해체 위기에 내몰렸었다"면서 "이제 중환자실의 환자가 산소호흡기를 떼고 일반 병실로 옮기는 정도인데 우리 스스로 경계심이 약화되고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의견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