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소액연체자 지원제도 신청 자격·방법은? 빚 탕감 최대 얼마?…2월말까지 신청해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2-08 10:01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지난 6일 KBS 2TV '생생정보'에서 소개된 장기소액 연체자 지원제도가 주목을 받는다.

이 제도는 연체기간 10년 이상이고 채무 원금 잔액(이자 전액 제외)이 1000만원 이하인 장기소액 연체자를 지원하는 제도다.

상환능력 심사 결과에 따라 채권소각 또는 원금의 최대 90%까지 감면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복지부 고시 중위소득 60% 이하의 재산이 없는 채무자다.

심사결과 상환능력이 없어야 하며, 채권자인 금융회사가 동의한 경우 채권을 감면해준다.

한국자산관리공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 전화상담 또는 온크레딧에서 인터넷으로 신청하거나 방문해서 신청할 수 있다.

이 제도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