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박지원, 정치 그만하라”…평화당 “최악의 국회의원” 반격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2-06 17:01
박지원 침묵 속 평화당 “목포 시민에 대한 모욕” 반격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현장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기에 앞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목포를 지역구로 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간 신경전이 설 연휴인 6일에도 이어졌다.

손 의원은 지난달 20일 더불어민주당 탈당 선언을 하면서 박 의원 ‘낙선운동’을 벌이겠단 뜻을 밝혔고, 이후 계속해서 ‘박 의원 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그러자, 평화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손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서 박 의원을 겨냥해 “새벽부터 주민과 악수하고 다니는 게 국회의원으로서 할 일의 모두는 아니”라며 “텅텅 비어가는 구도심을 보며 기껏 구상한 것이 유달산 턱 밑을 파고드는 고층 아파트입니까”라고 비꼬았다.

손 의원은 “목포지역 정서가 새삼스러울 것도 없다. 지난 지방선거 두 번 다 본인이 미는 시장 당선시키지 못했다”며 “정치의 본질을 잘못 이해하고 계신 분이다. 이제 그만하셔야죠”라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그는 “목포 3선 의원은 반성하고 부끄러워하며 목포시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제 목포를 제대로 발전시킬 좋은 후배 정치인, 저와 함께 잘 찾아봅시다”라고 말했다.

당사자인 박 의원은 반응을 자제했지만, 소속 정당인 평화당은 당 공식 논평까지 내며 손 의원을 ‘최악의 국회의원’이라고 힐난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설 연휴에 박 의원을 공격한 것은 예의도 없고 금도에 어긋난 것”이라며 “제헌 국회 이래 이런 국회의원은 없었고, 20대 국회에서도 최악의 국회의원”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손 의원은 지금 목포를 이야기할 때가 아니”라며 “검찰수사나 신경 써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고, 국회의원으로서 갖춰야 할 품성을 갖추지 못했다”며 “목포는 누가 누구를 당선시키고 낙선시키는 곳이 아니다. 목포시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