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지만 쌀쌀하고 미세먼지 높은 입춘…라뜰리에·사운즈한남·저스트케이팝 등 서울 핫플레이스가 '딱'

기수정 기자입력 : 2019-02-04 09:51
2019년 절기상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인 4일은 전국이 대체로 쌀쌀하면서도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지만 중국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된 약한 황사와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입춘 아침은 북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떨어져 어제보다 4~10도 낮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울 것이라고 예보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입춘 당일 미세먼지 농도는 충북·호남권·제주권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되나, 전 권역에서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맑은 날씨지만 쌀쌀하고, 미세먼지 농도까지 높은 이때, 가족 또는 친구와 나들이할 장소를 찾고 있다면 이곳에 주목하자. 

서울관광재단이 운영하는 비짓서울(VisitSeoul.net)의 관광전문 에디터들이 손꼽는 ‘핫플레이스’는 가족과 또는 연인과 함께 날씨 걱정 없이 즐기기에 좋다.

◆첨단 IT로 입춘 즐기기?! 라뜰리에(L'atelier)
 

쌀쌀하고 미세먼지 높은 입춘에 가볼만한 라뜰리에 오랑주리 미술관[사진=서울관광재단 제공]

1년 365일 눈이 내리는 동시에 꽃향기가 흐드러진 곳이 있다.

라뜰리에는 예술 작품과 첨단 IT, 창의적인 전시 콘텐츠와 이색적인 공간 설계 등 모든 요소에서 관람객과 소통하며 체험 요소를 극대화한 새로운 개념의 아트랙티브(Art+Interactive) 테마파크다.

교과서에서나 보던 빈센트 반 고흐, 클로드 모네, 모리스 위트릴로, 에두아르 레옹 코르테스 등 인상주의 대표 화가들의 작품으로 들어가 즐기고 교감할 수 있는 최첨단 미술 체험 공간으로, 총 다섯 개의 공간과 3개의 어트랙션으로 이루어진 내부 곳곳에선 작품 속 인물들이 말을 걸어온다. 

눈이 내리는 연출을 통해 겨울의 몽마르트르를 재현하고 꽃이 가득 핀 정원 풍경에서는 실제로 꽃향기가 은은하게 풍긴다.

자칫 지루할 수 있는19세기 프랑스 명화를 생생한 체험을 통해 접할 수 있으니, 데이트 장소 뿐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하는 체험학습 장소로도 그만이다.

◆문화 힙스터들의 성지! 사운즈한남
 

미세먼지 농도 높고, 추운 입춘에 가볼만한 사운즈한남 스틸북스[사진=서울관광재단 제공]

카페와 레스토랑, 상점들이 모여 있는 크고 작은 쇼핑몰(mall)이야 도심 곳곳에서 만날 수 있지만, 사운즈한남은 외관부터 콘텐츠까지 확연히 다르다.

레지던스, 오피스, 리테일이 어우러진 도심 복합문화공간으로 규모가 대단히 크진 않지만 특색 있는 매장들로 무장해 힙스터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중앙의 작은 광장을 중심으로 트렌디한 레스토랑, 카페, 서점, 갤러리 등이 입점해 있는데 하루를 여유롭게 그러나 알차게 보내기에 충분하다.

그중 가장 눈길을 끄는 곳은 서점 스틸북스(Still Books)다. 생활, 디자인, 예술 등 4개의 층이 주제별로 꾸며져 있는 큐레이션형 서점으로, 층마다 각기 다른 주제의 책과 MD, 전시들을 즐길 수 있다.

일반 서점에서 접하기 힘든 스틸북스만의 테마 큐레이션이 특히 흥미롭다.

특정 테마에 따라 책, 상품, 전시, 강연을 엮어 전시‧판매하고 있어 그야말로 복합적인 문화체험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음식이 주제라면 1층부터 4층까지 서점 곳곳에서 음식과 관련된 무언가를 만날 수 있다.

정신 놓고 구경하다 보면 책은 물론 다양한 MD상품까지 양손 가득 구매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지하1층에 키즈북카페 형태의 그림책클럽이 자리하고 있어 아이들과 함께 방문하기에도 좋다.

◆한류팬들을 위한 특별한 디너쇼, 저스트케이팝
 

춥고 미세먼지 농도 높은 입춘에 가볼만한 저스트케이팝_공연장[사진=서울관광재단 제공]

서울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잠실 롯데월드몰 내에 새로운 명소가 들어섰다.

특히 케이팝(K-pop)과 케이컬쳐(K-culture)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것. 저스트케이팝은 음악, 공연, 음식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엔터테인먼트 레스토랑이다.

매일 저녁 다양한 라이브 공연이 펼쳐진다. 세계를 사로잡은 K-팝과 K-힙합, 비보잉 댄스, 퓨전국악, 타악 퍼포먼스 등 장르를 넘나드는 한국 문화 콘텐츠를 다채롭게 풀어내 내외국인 모두의 발걸음을 사로잡는다.

엔터테인먼트 레스토랑이지만 제공하는 음식의 수준도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 점심에는 석촌호수 전경을 보며 여유로운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브런치 카페&델리로, 저녁에는 음악, 공연, 음식을 함께 즐기는 레스토랑으로 운영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