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9억 초과' 고가 아파트가 하락세 주도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1-25 15:28
최근 11주간 0.81%↓...대출규제·보유세 인상 예고 영향 재건축 하락세 가속화… 2016년 12월 이후 주간 최대 낙폭
서울 아파트값이 11주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가운데 9억 초과 고가 아파트의 하락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9일부터 1월 25일 현재까지 11주 동안의 서울 아파트값 누적 변동률은 -0.23%로 집계됐다. 금액대별로는 9억원 이하 아파트가 0.50% 오른 반면 9억원이 넘는 고가 아파트는 0.81% 떨어졌다. 고가 주택시장이 9.13대책에 따른 담보대출 제한과 보유세 인상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6%로 전주와 같았다. 재건축 아파트는 0.28% 하락해 주간 변동률로는 2016년 12월(12/2, -0.29%)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빠졌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7%, 0.02% 떨어져 하락폭이 커졌다.

서울은 ▼송파(-0.19%) ▼성북(-0.16%) ▼강남(-0.15%) ▼마포(-0.09%) ▼서초(-0.05%) ▼강동(-0.04%) ▼도봉(-0.03%) 순으로 하락했다. 송파는 거래가 실종되면서 신천동 장미1차가 2500만~5000만원 하향 조정됐다. 성북 역시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길음동 일대 아파트값이 줄줄이 내렸다. 래미안길음1차, 길음뉴타운8단지, 9단지(래미안) 등이 500만~1500만원 하락했다. 강남은 압구정동 신현대가 5000만~1억원 떨어졌다. 전방위적 부동산 규제와 본격적인 보유세 인상을 앞두고 매수문의가 끊긴 상태다.

반면 △종로(0.08%) △중랑(0.03%) 등 집값이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지역은 '키 맞추기'가 진행되면서 오름세를 유지했다. 종로는 창신동 두산이 1000만원 올랐고 중랑은 면목동 두산4차가 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위례(-0.27%) ▼분당(-0.11%) ▼동탄(-0.11%) ▼김포한강(-0.07%) 등이 내림세를 나타냈다. 위례는 수요자들이 청약시장으로 몰리면서 기존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장지동 송파푸르지오가 2000만~2500만원 떨어졌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현대가 500만~1000만원 하락했고 동탄은 1지구 중심으로 가격이 조정되면서 청계동 시범우남퍼스트빌이 500만~1500만원 내렸다.

경기·인천은 ▼광명(-0.15%) ▼안산(-0.15%) ▼이천(-0.11%) ▼양주(-0.10%) 등이 하락했다. 광명은 철산동 주공12단지 매매시세가 1000만~2500만원 빠졌다. 안산은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구축 아파트들이 약세를 보였다. 선부동 군자주공11단지가 500만원, 고잔동 주공8단지가 1000만~1750만원 떨어졌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16%로 집계돼 전주(-0.10%)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약세가 지속되며 각각 0.12%, 0.07% 떨어졌다.

서울은 ▼강남(-0.41%) ▼성북(-0.37%) ▼동작(-0.36%) ▼관악(-0.32%) ▼중구(-0.26%) ▼광진(-0.25%) 등이 전셋값 하락세를 주도했다. 강남은 방학 이사수요가 예년에 비해 줄어든 가운데 대치동 대치아이파크 전세금이 2500만원 내렸고 일원동 루체하임도 5000만원 떨어졌다. 동작은 매물이 적체되면서 사당동 극동, 신동아4차 등이 500만~30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동탄(-0.29%) ▼위례(-0.26%) ▼중동(-0.26%) ▼산본(-0.20%) ▼평촌(-0.15%) ▼분당(-0.11%) 순으로 하락했다. 동탄은 남동탄 입주 여파로 전세매물이 늘면서 청계동 호반베르디움더클래스, 센트럴푸르지오 전세시세가 1000만원 정도 내렸다. 중동은 상동 반달극동, 반달동아 등이 250만~5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의왕(-0.53%) ▼성남(-0.49%) ▼과천(-0.36%) ▼광명(-0.23%) ▼양주(-0.21%) 등의 하락폭이 컸다. 의왕은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내손동 포일자이, 내손대림e편한세상 등이 500만~1000만원씩 떨어졌고 청계동 휴먼시아청계마을4단지도 1000만원 하락했다. 성남은 노후 단지인 은행동 주공 아파트 전세금이 1500만~2000만원 내렸다.
 

[사진 = 부동산114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