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이상한' 소비자 '기이한' 시장

김진욱 생활경제부 부장입력 : 2019-01-24 10:39

[김진욱 생활경제부장]

 

요즘 ‘이상한 소비’가 늘고 있다.
'2500원짜리 김밥 한 줄로 점심 한 끼를 때우면서 다이어리는 100만원이 넘는 걸 쓴다?'
통상적인 소비심리로는 선뜻 이해가 되지 않지만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제상황’이다.

지난해 말 루이비통의 다이어리 제품 ‘아젠다’는 품절사태를 겪었다. 커버 95만원, 속지 17만원을 합해 다이어리 하나가 100만원을 훌쩍 넘었다. 그러나 출시 직후 젊은 직장인들 사이에 ‘최애 아이템’으로 뜨면서 아젠다는 동이 났다.

자동차시장에서도 비슷한 징후가 있다. 지난해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의 국내 판매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자료를 보면, 지난해 1억원이 넘는 수입차는 전년보다 10.5% 증가한 2만6314대가 팔렸다. 지난해 판매된 수입차 10대 중 1대의 가격이 1억원을 넘은 꼴이다.

수년째 내수침체에 소비심리 위축까지 굳어진 상황에서 고가제품이 잘 팔리는 ‘기이한 현상’이다. 하지만 이상한 추세는 또 있다. 고가제품이 잘나간다고 해서 저가제품이 안 팔리는 것도 아니다. 초저가도 잘 팔린다. 

의류시장을 예로 들면, 수백만원짜리 디자이너 브랜드(제품)가 잘 팔리는 가운데 초저가인 SPA(제조유통 일괄형 의류) 구매자의 비율도 꽤 높다. 중간에 낀 10만~20만원대의 ‘중저가’ 의류제품이 안 팔릴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