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인천지역 공립초교 예비소집 불참학생중 미소재파악 학생 13명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1-22 10:29
인천시교육청,미소재파악 학생,경찰에 수사의뢰
2019년 인천지역 공립초등학교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 중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학생이 총 13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20일 기준으로 2019학년도 공립초 신입생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 1994명 중 소재가 불명확한 아동은 13명이다.

이에앞서 인천시교육청은 예비소집에 불참한 뒤 소재가 파악되지 않던 아동은 총 22명으로 확인됐으나 이 가운데 해외에 출국했거나 이중 국적자인 아동이 9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초등학교 예비소집


인천시교육청은 이 중 11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으며 나머지 2명은 아직 출입국 기록을 조회하고 있다. 만약 이들의 출입국 기록이 없을 경우 경찰에 추가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수사가 시작되면 법무부뿐 아니라 출입국관리사무소에서 관리하는 출입국 기록도 드러나 이들 아동의 소재가 조만간 파악될 것으로 시교육청은 보고 있다.

이와관련 인천시 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지원청이나 일선 학교에서 보고 받은 내용에 따르면 아동학대를 비롯해 범죄가 의심되는 사례는 없었다"며 "작년에도 예비소집 불참 아동의 소재가 모두 파악됐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