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호 스킨푸드 대표, 영업적자에도 46억 연봉 '꿀꺽'

이규진 기자입력 : 2019-01-21 17:43

 



조윤호 스킨푸드 대표가 100억원대 적자에도 46억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조윤호 대표는 2015년까지 매년 46억원의 급여를 받았다. 문제는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선 2014년(-52억원) 2015년(-98억원)에도 같은 수준의 급여를 지급받은 것. 이는 스킨푸드가 회생절차 개시를 받은 간접적인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스킨푸드는 "회사 정관상의 규정에 의거해 주주총회 의결 등 적법한 절차로 지급됐으며 2016년부터 회사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급여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