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빙상인연대 "심석희 外 성폭력 피해자 5명 더 있다...가해자 2명 실명 공개"

윤정훈 기자입력 : 2019-01-21 10:00

지난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재범 코치 성폭력 사건 의혹 관련 진상규명 및 스포츠계 성폭력 문제 재발 방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젊은빙상인연대 여준형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 빙상을 바라는 젊은 빙상인 연대(이하 젊은빙상인연대)'가 빙상계 성폭력 사건을 추가로 밝힌다.

젊은빙상인연대 자문을 맡은 박지훈 변호사는 2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기자회견이 두 차례 미뤄진 데 대해 "피해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해서 그들이 다시 용기를 내기까지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전 밝혀질 추가 피해 사례는 5명으로, 피해 선수들이 기자회견장에 직접 나서지는 않고 우리가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빙상인연대는 이날 가해자 2명 실명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들은 모두 현직 코치로 활동 중이라고 전했다.

현직 코치에 성폭력 사태가 또 다시 드러나면서 스포츠계 '미투 운동'이 본격화할지도 주목된다. 쇼트트랙의 심석희를 비롯해 은퇴한 유도 선수 신유용의 성폭력 피해 증언이 나오는 등 체육계에 본격적인 미투 운동이 시작되고 있는 상황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