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중소기업 HMR 미국 수출 도와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1-20 18:55
국내 중소기업 떡볶이·수제비 등 4종 내달부터 수출···총 100만 달러 규모

[사진=현대그린푸드 제공]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중소기업과 손잡고 미국 H마트에 가정간편식(HMR) 제품 4종을 수출한다고 20일 밝혔다.

H마트는 1982년 뉴욕에서 ‘한아름마켓’으로 시작해 현재 북미지역에서 7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대형 슈퍼마켓 체인이다.

이번에 수출하는 가정간편식 제품은 국내 중소 식품업체 ‘오래식품’이 생산한 ‘불냄비어묵우동’, ‘불냄비참치김치찌개’, ‘불냄비국물떡볶이’, ‘불냄비버섯수제비’ 등 4종이다. 이들 제품은 알루미늄 용기째 물만 넣고 불에 올려 끓이면 바로 먹을 수 있다. 전자레인지와 전기레인지, 오븐에서 모두 조리 가능하다.

현대그린푸드는 다음달 HMR 제품 4만개를 우선 수출한 뒤, 각 분기별로 4만개씩 총 16만개 수출할 예정이다.

수출한 HMR 제품은 미국 H마트 중부(시카고·아틀란타)·동부(뉴욕·뉴저지)지역 30여 개 매장에서 판매된다. 연간 예상 수출액은 100만 달러(약 11억2250만원) 규모이며, 앞으로 수출액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번 수출을 위해 HMR 제품이 미국 농무부(USDA)에서 내세우는 ‘육류 성분 사용 기준(육류 성분 2% 미만 사용)’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식재료 컨설팅 등을 지원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국내 식품 중소업체가 해외 수출에 나설 때, 현지 위생 기준에 대한 정보와 네트워크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현대그린푸드의 해외 사업 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제품의 해외 수출 판로 확대하는데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