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칼럼] 맥락의 이해와 인공지능에 대한 기대

베영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문위원(메디리타 대표이사)입력 : 2019-01-20 18:50

배영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문위원(메디리타 대표이사)


과학도로서 고전을 읽어보는 것은 옛 현인들과의 대화를 과학적인 견해로 되짚어 볼 수 있는 즐거운 일이다. 사람의 본성에 관한 논쟁 중에 물의 특성을 들어 설명하는 부분이 있다. “사람의 본성은 흐르지 않는 물과 같아 동쪽을 트면 동쪽으로, 서쪽을 트면 서쪽으로 흐르니 사람의 본성을 선이나 악으로 구분 지을 수 없는 것은 물에 동서의 구분이 없는 것과 같다”고 한 고자의 주장에 대한 맹자의 논리는 이렇다.

“물이 동서의 구분이 없지만 위아래의 구분도 없는 것은 아니다. 사람의 본성이 본래 착한 것은 물이 항상 아래로 흐르는 것과 같으니, 사람이 본래 악한 사람이 없고, 물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법이 없다.”

고자는 사람의 본성이 선한 방향이 될 수도 있고 악한 방향도 될 수 있기에 고인 물을 동서로 흐르게 해주는 비유를 쓴 것인데, 이것을 맹자는 흐르는 물은 위에서 아래로 움직인다는 자연법칙으로 인간의 본성에 대한 법칙을 설명하는 논리적 비약을 한 것이다.

주목할 것은 물의 본성이라고 설명한 부분이다. 과학적 관점으로 보면, 흐르는 것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것은 중력에 의해 보여지는 것이다. 중력이라는 조건이 없으면 나타나지 않는다. 우주선에서 둥둥 떠다니는 물덩이를 보아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맹자가 이렇게 중력을 모르고 주장을 폈다고 해서 그의 모든 주장을 격하시켜서는 안 될 것이나, 이런 분도 물성에 대한 전체적인 맥락을 몰랐기에 허점을 보인 것이다.

맥락을 이해하는 것은 진실에 접근하기 위해 중요하다. 파리에서 열렸던 여성 콘퍼런스에서 패널 토의자가 전부 남성인 사진을 두고 소셜 네트워크에서 비난이 들끓었던 사건도 그 사진에 얽힌 맥락을 이해하지 않아서 벌어진 해프닝이다. 여성 콘퍼런스에 여성이 없는, 남성만으로 구성된 패널이라는 것으로 비난이 쏟아졌으나, 사실은 여성의 승진을 지지한 남성 기업가들을 모아 놓은 패널토의였다는 것을 모르고 저지른 실수였다.

과학적 탐구에서 전체 맥락을 이해하는 것은 더욱 중요하다. 데이터를 분석해 요인들의 관계를 규명할 때 인과관계를 증명하는 명확한 사례도 있지만, 상관관계를 도출하는 경우도 많다. 상관관계를 볼 때는 특히 맥락을 이해해야 하며, 인과관계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 아이스크림이 많이 팔릴 때 물에 빠져 죽는 사람이 많았고, 아이스크림 판매가 감소하니 물에 빠져 죽는 사람도 감소했다는 분석 결과로 물에 빠져 죽는 사람이 늘어나는 원인은 아이스크림이라고 하는 것은 여름이라는 공통관계를 간과한 맥락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결론이며, 상관관계와 인과관계를 혼동하는 오해의 결과다. 상관관계는 전체 맥락을 이해해야 올바른 결론에 도달할 수 있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과 학습을 통한 인공지능으로 살펴보게 되는 여러 요인들 간의 관계도 주로 상관관계다.

상관관계 분석에 전체의 맥락을 이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분야가 신약개발이다. 인체의 복잡성과 생명현상의 오묘함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으로 유전체, 단백질체, 전사체, 대사체 등의 오믹스 데이터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모두 공개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는 10여년의 기간에 1조원에 가까운 투자를 한 데이터베이스도 포함돼 있다. 신약개발을 위해 신약 후보물질의 약효와 안전성을 생체실험 전에 예측하기 위해서는 생체 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현상들을 이해할 수 있는 데이터가 필수적이다. 오믹스 데이터는 생체 내에 일어나는 생명현상의 맥락을 이해하고 분석이 가능하도록 하는 원천이 된다. 오믹스 데이터를 이용해 생체의 복잡성을 인공지능으로 이해하고, 생명현상을 전체 맥락으로 이해해 신약개발 기간을 단축시키는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기를 기대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