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선7기 365개 공약실천 계획 확정... 83조 1328억원 소요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9-01-16 15:36
5대 목표 16대 전략 182개 정책과제 365개 실천과제 선정

경기도 청사[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16일 이재명 지사 취임 200일을 맞아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 실현을 위한 민선7기 365개 공약을 확정·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6월부터 민선7기 새로운경기위원회(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14개 분과·특별위원회의 토론, 현장방문, 업무담당자 간담회와 실․국 토론회, 도민으로 구성된 주민배심원단의 심사 등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도는 도정 핵심가치인 ‘공정·평화·복지’ 실현을 위해 △도민이 주인인 더불어 경기도(자치·분권·평화) △삶의 기본을 보장하는 복지경기도(복지) △혁신경제가 넘치는 공정한 경기도(경제) △깨끗한 환경, 편리한 교통, 살고 싶은 경기도(환경·교통·주거) △안전하고 즐거운 경기도(안전·교육·문화체육) 등 분야별 5대 목표 아래 16개 전략 182개 정책과제 365개 실천과제를 확정했다.
 

 

공약 실천을 위해 국비 52조 6057억 원과 도비 4조 826억원을 포함, 총 83조 1328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도는 공약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비 확보가 필요하다고 보고 정부와 시·군간 공조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신규 공약사업 중 청년기본소득과 산후조리비 사업은 시·군 의견을 적극 수용, 도비 보조률을 기존 60%에서 70%로 높이는 등 시․군과의 소통․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2조468억원이 소요될 '도민이 주인인 더불어 경기도' 분야 공약에는 도민 청원·발안제 실시와 조세정의 실현, 노동이사제 시행 및 노동권익센터 설치, 생애 최초 국민연금 및 군 복무 상해보험 지원, 통일경제특구 조성 등 79개 실천과제가 들어 있다
 

 

2조258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 '삶의 기본을 보장하는 복지 경기도' 공약은 기본소득정책 시행, 3대 무상복지(산후조리비·무상교복·청년기본소득 지원) 확대,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초등학교 치과주치의 시행 등 47개 실천과제로 이뤄졌다.

'혁신경제가 넘치는 공정한 경기도' 분야 공약 실행에는 7조6천157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경기형 경제민주화 실현 및 불공정거래 근절, 지역화폐 도 전역 확대, 전통시장·소상공인 지원 확대 등 70개 실천과제가 포함됐다.

가장 많은 69조7천166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전망인 '깨끗한 환경, 편리한 교통, 살고 싶은 경기도' 분야 공약 실천과제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및 급행화 추진,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조기 설립, 새경기 준공영제 실시, 저소득층 공공주택 공급,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 추진, 동북부 규제 합리화 등 103개이다.

마지막으로 1조7천279억원이 투자될 '안전하고 즐거운 경기도' 분야 공약에는 소방인력 확충 및 소방관서 신설, 먹거리 등 소비자안전 강화, 동물복지 체계 정비 등 66개 실천과제가 들어 있다.

도는 민선 7기 공약은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분과별 토론회, 현장방문, 실·국 토론회, 주민배심원단 심사 등을 거쳐 확정됐다고 밝혔다. 특히 공약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 및 과제는 물론 31개 시·군의 공약사업들도 충실히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공약은 도민과의 약속이고 이를 이행하는 것은 공직자의 책임과 의무”라며 “민선7기 공약사업이 새로운 경기도의 미래비전을 제시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공약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