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모 청부살해 계획’ 교사, 어떻게 잡혔나… “외도 의심한 남편이 신고”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1-15 19:41
외도 의심하던 남편, 이메일 열었다가 신고

서울남부지방검찰청[사진=연합뉴스]



친모를 청부 살해할 계획을 세우던 학교 교사가 구속됐다. 이 교사는 남편의 신고로 붙잡혀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A씨(31·여)를 지난달 26일 구속기소 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500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서울의 한 중학교 교사로 인터넷 검색으로 심부름센터 업자를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의 계획은 평소 그의 외도를 의심하던 남편의 신고로 인해 무산됐다. A씨의 외도를 의심하던 남편은 부인의 이메일을 몰래 열어봤다가 심부름센터 업자와 주고받은 내용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검찰은 심부름센터 업자는 A씨로부터 돈만 받아 챙겼을 뿐, 실제로 A씨의 친모를 살해할 의도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사기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