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성폭력 추가폭로...제자 임신시킨 빙상코치, 현직서 활동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1-15 16:08
성범죄 전력 있는 코치들, 현직서 왕성하게 코치로 활동 체육계, 제2 심석희ㆍ신유용 사태 막을 제재 장치 만들어야

[아주경제 DB]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성폭행 파문 이후 체육계에서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임신까지 시켜 제명된 코치가 여전히 현직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4년 대학 빙상팀 코치 시절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임신까지 시켰다는 사실이 드러나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A씨는 현재 태릉선수촌 근처에 사무실을 내고, 유소년 선수들을 지도하며 여전히 현직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2012년 국가대표 코치였지만 여자 선수를 자신의 오피스텔로 불러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퇴출당한 B씨도 아직 선수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B씨는 성추행 당시에는 대한체육회나 빙상연맹의 징계를 받지 않았지만 2016년 불법스포츠도박 혐의로 영구제명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외에도 폭행, 성추행, 성폭행 등 다양한 혐의를 받는 지도자들이 아직도 빙상계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이 주로 가르치는 대상이 유소년 선수들이라 언제든 범죄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체육계는 성폭력 관련 전력이 있는 지도자가 민간업체에서 코치나 지도자로 일하는 것에는 현재 아무런 제어 장치가 없는 만큼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