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하이라이트, 동신대 학위 취소 논란…일부 팬 발끈 "동신대에 이용당했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5 05:00

그룹 비투비 육성재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남 나주 동신대학교가 연예인 재학생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교육부 감사 결과에 따르면 이 학교는 학교 수업을 듣지 않은 연예인 학생 7명의 출석을 무단으로 인정, 졸업시켜 준 것으로 나타났다.

혜택을 받은 7명은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 용준형, 윤두준, 비스트 전 멤버 장현승, 비투비 멤버 서은광과 육성재, 가수 추가열이다.

교육부는 이들 7명에 대해 학점과 학위를 취소하도록 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가수의 팬들은 동신대가 이들을 이용했다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 일부 팬들은 학교 홍보, 트레이닝 강의를 하고 등록금을 낸 이들의 학위 취소는 부당하다고 학교 측을 비난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등록금도 내고 학교를 위해 일도 했는데 고졸이 됐다. 학교 측에 이용당한 것이다", "잘못은 학교가 했는데 왜 이들이 욕을 먹어야 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