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논란' 노선영 인터뷰 "김보름 폭로 논할 때 아니다. 심석희 문제가 더 중요"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1-14 10:14
노선영 "심석희 문제로 지금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

지난 2018년 2월 19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8강전을 마친 김보름(왼쪽)과 노선영. [사진=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선수 노선영이 김보름의 괴롭힘 주장에 대해 “내 얘기를 하는 게 중요한 시기는 아니다”라며 입을 닫았다.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경기에서 ‘왕따 주행’으로 홍역을 치른 김보름은 최근 “노선영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해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노선영은 13일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심석희 사태를 언급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라고 전했다.

인터뷰에서 노선영은 “그런 얘기를 하는 게 중요한 시기인 것 같지 않다. 아시겠지만 다른 일이 있다. 후배 심석희가 그런 일을 겪고 있고, 그래서 지금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선영은 “아끼는 후배 심석희의 문제가 더 크다. 당분간 빙상계와 체육계가 이 일을 해결하는 데 몰두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보름은 지난 11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2010년부터 선수촌에서 노선영에게 폭언 등 괴롭힘을 당했고, 한체대에서 따로 훈련한 것은 회장배 대회가 열려 태릉 빙상장을 사용할 수 없었던 5일 뿐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평창 동계올림픽 팀 추월 예선에서의 작전도 처음이 아니라 예전 국제대회에서 두 차례나 썼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보름의 인터뷰가 방송된 이후 노선영은 동아일보에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고, 김보름의 괴롭힘 주장에 대해 “그게 괴롭힘을 당한 건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