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김단호 "산에 있을때 미역이 가장 싫었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14 09:27
14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 밝혀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쳐]



'인간극장'에서 아들 김단호씨의 이야기를 담았다.

14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아버지는 수행 중' 1부로 꾸며졌다.

15살 때부터 27살까지 아버지를 따라서 산에서 수행한 김단호씨는 "아버지가 저랑 같이 생활하시다가 제 도움 없이 혼자 사시면 힘들지 않을까 그런 걱정을 했는데 쓸데없는 걱정이었다"며 "오히려 더 잘 사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산에 있으면 신경 쓸 것도 없고 정신적으로는 편할지 몰라도 되게 심심하다"라며 "산에 있는 것 보다 사람 속에 있는 게 더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김단호씨는 "산에서 살 때 반찬 없으면 양념간장에 김 많이 싸먹었다. 김은 그럭저럭 질리는 음식이 아니라 먹을 수 있었다"며 "그런데 미역은 조금만 넣어도 양이 불어나고 한 봉 두 봉 가지고 오셔도 끓여 놓으면 엄청나게 오래 먹기 때문에 미역이 싫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