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도부, "中 창어 4호 우주시대 서막 열어"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1-12 11:42
중국, 우주탐사 성과 띄우기에 나서...우주굴기 강조

중국 창어 4호가 보낸 달 뒷면 모습 (베이징=연합뉴스) 중국 달 탐사선 '창어(嫦娥) 4호'가 3일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 성공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창어 4호가 달 뒷면 착륙 성공을 통해 인류 및 항공 역사에서 쾌거를 거뒀다고 찬사를 보냈다. 환구시보는 "오늘 창어 4호는 달 뒷면에서 인류의 첫발을 내디뎠다"면서 "인류의 첫 달 착륙인 미국의 아폴로 계획은 미국과 소련의 냉전에서 시작된 것과 달리 중국의 달 탐사 프로젝트는 인류운명공동체의 꿈을 안고 개방과 협력의 이념을 실천해왔다"고 평가했다. 2019.1.3 [신화망 화면 캡처] photo@yna.co.kr/2019-01-03 14:21:12/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인류 최초로 달 뒤편에 착륙한 '창어(嫦娥) 4호'의 원만한 임무 수행으로 우주 탐사의 서막을 열었다. 앞으로 더 힘들고 더 큰 도전이 직면하게 될 것이지만 최선을 다하자"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중앙군사위원회는 11일 오후 달 뒷면 탐사 로봇 '위투(玉兎·옥토끼) 2호'와 착륙선 창어 4호가 사진을 보내오자 이번 프로젝트 관계자들에게 축전을 보내며 이같이 말했다고 중국 중앙인민라디오방송 인터넷판 앙광망(央廣網)이 전했다.

공산당 중앙위와 중앙군사위는 축전을 통해 "우주 분야 종사자들은 시진핑 국가 주석을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을 중심으로, 단결하고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의 지도 아래 노력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우주 강국 건설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중화민족의 부흥이라는 ‘중국몽(中國夢)’을 실현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창어4호가 인류 최초로 달 뒤편에 성공적으로 착륙하자 중국 지도부는 우주탐사 성과를 띄우기에 나섰다. 이는 중국의 우주굴기(堀起·우뚝섬)를 강조함으로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성과를 내세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착륙기와 탐사차로 구성된 창어 4호가 지난해 12월 8일 쓰촨(四川)성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3호 로켓에 실려 발사돼 27일째 되는 지난 3일 오전 10시 26분 달 뒷면에 성공적으로 착륙했다. 이후 11일 중국 국가항천국(CNSA)은 달 뒤편에 지난 3일 착륙한 탐사선의 과학장비들이 잘 작동하고 탐사선이 찍은 사진과 탐지 데이터가 지상통제시설에 전송되고 있다며 창어 4호의 임무 성공을 선언한 바 있다. 특히 중계 위성인 '췌차오(鵲橋·오작교)'를 통해 탐사 로봇 '위투(玉兎·옥토끼) 2호'와 착륙선 창어 4호가 서로를 찍은 사진도 공개하면서 우주개발 강국으로서의 면모도 과시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